보도 및 연구자료

최신 연구 결과, ‘쌀 섭취군의 식사의 질은 높고 건강 위험도는 낮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1,481회 작성일 2019-01-01

본문

최신 연구 결과, ‘쌀 섭취군의 식사의 질은 높고 건강 위험도는 낮아

 

 

즉시 배포용

연락처:

Tasia Hurt
(212) 941-1414    
thurt@pollock-pr.com
 
Anne Banville
(703) 236-1465
abanville@usarice.com

 


버지니아 알링턴, 2010 12 13 -- 쌀에 관한 , 사이드 디쉬는 식생활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학술지 『뉴트리션 투데이(Nutrition Today)』에 발표된 최신 논문에 의하면, 쌀을 섭취할 경우 전반적인 식사의 질을 개선하는 동시에 다양한 만성 질환의 위험도를 낮출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쌀은 비만, 고혈압,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과학적 합의의 도출

연구진은 1999~2004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 데이터셋에서 추출한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에는 성인과 어린이 25,000 이상의 데이터가 사용됐다. NHANES 데이터는 미국인의 식생활 패턴을 가장 정확하게 집계하는 자료로 인정받고 있다.

 

분석의 대상이 4 연령 집단에서 3 이상이 쌀을 섭취한다고 응답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쌀을 섭취하는 성인과 어린이의 식단에는 엽산, 비타민B, 칼륨, 식이섬유, 비타민A 일부 필수 영양소가 많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뿐만 아니라, 섭취군은 지방, 포화지방, 첨가당 섭취량이 적고 콩과 과일 섭취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섭취군의 경우 비섭취군에 비해 첨가당 섭취량은 4티스푼(16그램), 고형 포화지방 섭취량은 7그램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결과는 NHANES 데이터와 정부 영양 조사 데이터를 분석하여 섭취군의 식생활이 국민 영양 섭취 기준에 보다 충실하다고 보고한 기존의 논문들을 뒷받침한다. 섭취군은 채소와 곡물 섭취량이 많았으며 지방과 포화지방 섭취량은 적었다. 또한, 식이섬유와 철분 섭취량도 많았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을 종합하면, 섭취군이 보다 건강한 식생활을 유지하고 있으며 만성 질환 위험도가 낮다는 사실을 확증할 있다.

 

식생활 지침을 뒷받침하는 근거

논문의 저자 명인 Julie Upton(MS, RD)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국가 시책으로 포화지방설탕나트륨 섭취량을 줄일 것을 권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전반적인 건강 상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있는, 손쉬운 식생활 개선이 가능하다는 사실은 반가운 소식이라면서현미 혹은 백미를 식단에 추가할 경우 간편하고 즐겁게 식생활을 개선할